본문 바로가기

[외교부] 9월 7일은 제1회 푸른 하늘의 날, “우리가 만드는 푸른 하늘”

  이 글을 인쇄하기  글자확대  글자축소

9월 7일은 제1회 푸른 하늘의 날, “우리가 만드는 푸른 하늘” 포스터



□ 외교부(장관 강경화)와 환경부(장관 조명래)97일이 유엔(UN)에서 채택한 공식 기념일*이자 국가기념일로서 지정된 이후 첫 번째로 맞이하는 푸른 하늘의 날임을 알리고, 이를 기념하는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 “푸른 하늘을 위한 국제 맑은 공기의 날(International Day of Clean Air for blue skies)” 지정 유엔총회 결의안 채택(‘19.12.19.)

 

 

푸른 하늘의 날은 유엔의 공식기념일 중에서 우리나라가 제안하여 채택된 첫 번째 기념일이며, 우리 국민과 정부의 제안을 국제사회가 화답한 성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 지난해 8월 국가기후환경회의(위원장 반기문)의 국민참여단은 푸른 하늘의 날의 제정을 제시한 바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같은 해 9월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 기후행동정상회의 기조연설에서 푸른 하늘의 날지정을 국제사회에 제안했다. 같은 해 1219일 제74차 유엔총회에서 푸른 하늘의 날결의안이 채택되었다.

○ 또한, 정부는 지난 818일부터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을 개정하여 푸른 하늘의 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했다.

 

 

 

□ 올해 유엔환경계획[UNEP]*에서 정한 제1푸른 하늘의 날주제는 모두를 위한 맑은 공기[Clean Air for All]”이다.

* 유엔환경계획은 푸른 하늘의 날기념일 준수를 촉구하는 역할을 담당하는 국제기구로 지정됨.

○ 우리는 모두 숨쉬는 공기로 연결되어 있으므로, 맑은 공기를 위해 우리 모두가 가정, 직장, 사회, 정부 및 국경을 넘어 함께 노력하자는 뜻이다.

○ 우리 정부는 이번 기념일의 주제인 모두를 위한 맑은 공기우리가 만드는 푸른 하늘이라는 부제를 더했다.

○ 맑은 공기, 푸른 하늘은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함께 만들어 나가야 하는 것임을 다시 한번 강조한 의미다.

□ 외교부와 환경부는 국가기후환경회의, 지자체 등과 함께 97푸른 하늘의 날을 전후하여 푸른 하늘 주간(94~11)’을 운영하고,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의 심각성과 그 영향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 다양한 행사를 선보인다.

○ 국가기후환경회의와 외교부, 충청남도는 공동 주관으로 97일 오후 서울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푸른 하늘의 날기념 국제회의를 개최한다.

- 중국 산둥성, 일본 나라현 등 4개국(···몽골) 18개 지방정부가 공동선언을 추진하고, 국내외 미래세대의 의견을 청취한다.

○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911일 인천 서구에 위치한 환경위성센터에서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13개국* 주한 공관장 초청행사를 마련한다.

* 네팔, 라오스, 몽골, 미얀마, 방글라데시, 부탄, 베트남, 필리핀, 스리랑카, 인도,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태국

- 행사 참여 국가들은 우리나라가 지난 2월 세계 최초로 발사한 정지궤도 환경위성의 관측범위에 해당하는 국가들이며,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들 국가에 위성 관측정보 제공 및 지상 관측망* 구축 지원계획을 설명할 계획이다.

* 위성과 측정방법이 동일한 관측장비를 지상에 설치하여 위성자료 검증 및 국제 대기환경 모니터링 등에 활용

 

 

□ 한편, ‘푸른 하늘의 날을 맞아 유엔기구에서도 97일과 8일 사이 다양한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는 사티아 트리파시 유엔환경계획 사무차장 주재로 기념식이 열리고, 케냐 나이로비 유엔환경계획 본부에서는 잉거 앤더슨 사무총장 주재로 고위급회의가 열린다.

※ 유엔환경계획은 이번 기념일을 맞이하여 푸른 하늘의 날공식 홈페이지(www.cleanairblueskies.org)를 개설, 대기오염 대응 활동에 대한 주요 홍보채널로 운영 예정

○ 조명래 환경부 장관도 영상 메시지를 통해 푸른 하늘, 맑은 공기를 위한 국제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우리나라도 책임감 있는 역할을 다 하겠다고 밝힐 예정이다.

 

 

□ 제1푸른 하늘의 날을 맞아 대기환경 보전 등에 대한 공로로 정부포상을 받는 사람은 총 7명으로 훈장 1, 대통령표창 4, 국무총리표창 2명이다.

○ 홍조근정훈장에는 김종호 한서대 교수가, 대통령표창에는 세계맑은공기연맹(대표 김윤신), 주유엔대표부 한민영 참사관 등이, 국무총리표창에는 송건범 한국환경공단 대기정책지원부장 등이 수여자로 선정됐다.

 

 

□ 기념일을 맞이하여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미세먼지 없는 푸른 하늘은 그냥 주어지는 것이 아니며 우리가 만들어 가야한다라면서, ”푸른 하늘의 날을 계기로 우리 모두가 미세먼지의 피해자이자 해결사라는 마음으로 행동 하나하나를 바꿔 나가자라고 밝혔다.

 

 

□ 한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국제사회 내 충분한 공감대와 연대정신에 기반한 공동의 노력이 있어야 우리 모두의 푸른 하늘을 지켜낼 수 있다라면서, ”앞으로 동북아 지역을 포함해 국제사회가 공동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 붙임 >

1. 「푸른 하늘의 날」 기념일 지정 개요.

2. 「푸른 하늘의 날」 로고, 슬로건 및 포스터.

3. 푸른 하늘 주간 프로그램.

4. 정부포상 대상자 명단. .


 

위로가기
목록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