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교부] 강경화 장관, 녹색기후기금(GCF) 사무총장 면담

  이 글을 인쇄하기  글자확대  글자축소

외교부_20190604_강경화 장관, 녹색기후기금(GCF) 사무총장 면담

1. 강경화 장관은 2019.06.04.() 오후 외교부에서 녹색기후기금(GCF: Green Climate Fund) 야닉 글레마렉(Yannick Glemarec) 사무총장과 면담하고, △기후변화 관련 국제사회 동향, △제1GCF 재원보충(Replenishment)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였다. 

GCF는 개도국의 기후변화 대응을 지원하기 위한 국제기구로서, 국제사회는 제16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16, 2010)에서 GCF 설립을 합의한 후, 2012.10월 인천 송도가 사무국 유치지로 선정되었으며, 2013.12GCF 사무국 송도 출범 

※ 야닉 글레마렉(Yannick Glemarec) GCF 사무총장은 제22GCF 이사회(2.25.-28., 송도)에서 제3GCF 사무총장으로 선출(임기 4(2019-2022))되었으며, 지난 4월부터 임기 시작

2. 강 장관은 글레마렉 사무총장의 취임을 축하하면서 GCF는 전 지구적 기후변화의 긴급성에 적절히 대응해온 기후재원 국제기구로서 그간의 지속적인 성장 과정을 평가하고, 특히 개발도상국의 온실가스 감축 등 파리협정의 국내적 이행을 위해서는 GCF의 지속적인 역할과 지원이 중요하다고 언급하였다.

 

◦ 또한, 글레마렉 사무총장은 특히 한국이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상 개도국지위(Non-Annex*국가)에 있는 동시에 GCF 공여국으로 국제사회의 기후변화 논의를 주도해 나갈 수 있는 특별한 위치에 있음을 강조하고 한국의 지도력 발휘를 당부함. 

* UNFCCC 분류 상 비부속서Ⅰ(non-Annex) 국가는 재정 의무가 부과되지 않으나, 우리나라의 경우 GCF 초기재원조성 기간(’15~’18, initial resource mobilization) 동안 1억불을 자발적 공여

 

3. 아울러 양측은 금년이 제1GCF 재원보충(Replenishment) 절차가 진행되는 중요한 해인만큼, 동 절차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여 국제사회에 기후변화 대응 관련 긍정적인 신호를 줄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하였다. 

GCF 초기재원조성 기간(’15~’18, initial resource mobilization) 완료

- 공여협정 체결액 기준 102억불 조성

- GCF 추가 재원보충 절차는 ▲ 1차 재원보충협의회의(ʹ19.4.4.-5.), 2차 재원보충협의회의(ʹ19.8.28.-30.), ▲ 재원보충 고위급 약정회의(Pledging Conference, ʹ19.11(잠정)) 등을 통해 진행 예정

4. 양측은 이외에도 2019 유엔 기후행동 정상회의, GCF 거버넌스 등에 대해 논의하였다. 

 

붙임: 1. 면담 사진. 2. 인적 사항. .

위로가기
목록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