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업부] 환경의 날, 푸른하늘을 위해 힘찬 발걸음을 내딛다

  이 글을 인쇄하기  글자확대  글자축소


- 6
5일 경남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제24회 환경의 날 기념식 개최 -
 

- 국내 최초 시내노선 수소버스 개통 및 패키지형 수소충전소 준공 - 

- 전국 각지에서 환경그림 대회 등 다채로운 행사도 열려 -

산업부_20190605_환경의 날, 푸른하늘을 위해 힘찬 발걸음을 내딛다

 

□ 정부는 65일 오후 경상남도 창원시 창원컨벤션센터에서 24회 환경의 날기념식을 개최했다. 

ㅇ 이번 기념식에는 중앙정부, 지방자치단체, 국회의원, 시민단체, 지역주민 등 600여 명이 참석했다.

 

 

환경의 날은 유엔이 1972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제27차 총회에서 65일을 기념일로 제정했고, 이후 세계 각지에서 이날을 기념하고 있다. 

ㅇ 우리나라도 1996년부터 65일을 법정기념일로 지정하여 국민과 함께 매년 환경의 날기념식을 개최하고 있다.

 

 

□ 올해 환경의 날주제는 푸른하늘을 위한 오늘의 한걸음이다. 

ㅇ 이는 세계 환경의 날 주제인 대기오염을 막자(Beat Air Pollution)’에 우리나라도 동참한다는 취지다. 

ㅇ 이번 행사에서는 대기오염으로부터 국민의 건강을 보호하고 깨끗한 환경을 만들기 위한 정부의 목표와 정책방향을 제시하고, 

ㅇ 미래세대에게 푸른하늘을 물려주기 위해 지자체, 기업, 시민사회 및 개인 모두가 참여와 실천을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다.

 

 

□ 이날 본 행사에서는 그간 환경보전에 공로가 큰 민간 환경단체, 기업, 학교 등 사회 각 분야의 유공자 38명에게 정부포상을 수여했다.

※ 정부포상(38) : 훈장(4), 포장(4), 대통령표창(15), 국무총리표창(15)

 

ㅇ 이후 친환경악단 요술당나귀의 자연을 사랑하자는 주제(메시지)가 담긴 노래 공연이 이어졌다. 

ㅇ 미세먼지 교육 선도학교인 거제 사등초등학교 학생들과 내빈들이 함께 푸른하늘 지켜주기 공연연출(퍼포먼스)’를 진행했다. 

ㅇ 이외에도 행사장 밖에서는 지자체와 환경관련 단체에서 분리배출 체험, 환경예술작품 전시 등 다양한 행사를 선보였다.

 

 

□ 본 행사 직후에는 창원 수소 시내버스의 개통행사가 열렸다. 

ㅇ 이날 창원에서 운행을 시작하는 수소버스는 국내 시내버스 노선에 정식 투입되는 첫 사례로, 창원 외에도 올해 전국 7개 도시*에서 35대의수소버스가 운행 될 예정이다.

* 서울, 부산, 광주, 울산, 아산, 서산, 창원 

ㅇ 창원시 수소버스는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기후환경회의홍보대사 라바캐릭터로 버스 외관을 꾸며, 시민들이 보다 친근하게 수소버스를 받아들이도록 했다.

위로가기
목록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