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상청] ‘새로운 온실가스 배출 산정 지침’을 위해 정부부처 모이다!

  이 글을 인쇄하기  글자확대  글자축소

- 기상청·환경부, 관계부처 대상 ‘IPCC 국가온실가스 배출 목록 지침 개선보고서관련 설명회 공동 개최 -

 

기상청(청장 김종석)과 환경부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센터장 홍동곤)65(), LW컨벤션(서울)에서 관계부처를 대상으로 [IPCC* 국가온실가스 배출 목록(인벤토리) 2006 지침 2019 개선보고서(이하 ‘2019 개선보고서’)]’에 대한 설명회를 공동 개최하였다.

*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

** 201958~12일까지 일본 교토에서 개최된 49IPCC 총회에서 최종 채택‧승인되었다. 

○ 이번 설명회에는 온실가스 유관기관(△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환경부 △산림청)과 산정기관(△해양환경공단 △한국환경공단 △에너지경제연구원 △한국교통안전공단 등)이 참석하였다. 

 

 

2019 개선보고서는 개관(Overview)과 총 5개의 권(volume)*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기존 지침에서 △새로운 산정 기술 추가 △최신 자료로 갱신 △방법론에 대한 상세화가 이루어진 보고서다.

* (1) 일반 지침, (2) 에너지(Energy), (3) 산업공정(IPPU), (4) 농업, 임업 및 기타 토지 이용(AFOLU), (5) 폐기물(Waste) 

 

 

2015년에 채택된 파리협정(Paris Agreement)*에 따라 모든 당사국은 온실가스 배출량을 주기적으로 보고한다.

* 파리협정: 기존 선진국 중심의 감축 체계인 교토기후협약을 대체하여 제21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1)에서 채택한 국제기후협약 

○ 그동안 선진국을 중심으로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국가 온실가스 배출 목록(인벤토리) 2006 지침>(이하 ‘2006 지침’)을 활용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산정했으나, 신기후체제 투명성‧정확성 향상을 위해 개선된 방법론의 필요성이 대두되었다.

○ 이에, ‘2019 개선보고서는 새롭게 개발된 기술에 대한 설명을 추가했으며, 새로운 온실가스 배출·흡수원에 대한 방법론을 제공하여, ‘2006 지침과 함께 사용된다. 

 

 

‘2019 개선보고서가 적용되면, 새롭게 추가된 온실가스의 배출량 감축을 위해 각 국이 보다 다양한 감축 정책을 추진할 것으로 예상되며, 온실가스 감축 투명성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 기상청은 628() ‘1회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 대응을 위한 국내 전문가 포럼을 통해 2019 개선보고서의 분야별 주요 개정내용을 보다 상세하게 공유 및 설명할 예정이다. 

○ 또한, 이번 보고서는 디자인 편집을 거쳐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누리집(www.ipcc.ch)과 기상청 기후정보포털(www.climate.go.kr) 게재될 예정이다. 

 

 

* 자세한 사항은 첨부물이나 해당부서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가기
목록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