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업부] 산업부 통상차관보,‘적층형 태양광 발전 실증단지’방문

  이 글을 인쇄하기  글자확대  글자축소


- 국무총리 순방계기, 쿠웨이트와 신재생에너지협력 강화 -

 

□ 이낙연 국무총리의 쿠웨이트 순방을 수행 중인 산업통상자원부 김용래 통상차관보는 현지시각 5.2() 12시 쿠웨이트 수전력부(MEW; Ministry of Electricity and Water)와 한국전력기술 컨소시엄이 함께 수전력부내에 구축한 적층형 태양광발전 실증단지를 방문하였음.

 

* ‘적층형 태양광 발전은 태양광 모듈을 수직으로 적층하는 방식으로 동일 면적 기준 일반 태양광 발전대비 20% 발전량을 증대시키고 원가를 절감할 수 있는 기술임 

* 한국전력기술은 동 기술에 대한 특허를 보유하고 있으며 GCC 국가(사우디, UAE, 오만, 카타르, 바레인, 쿠웨이트)에 특허도 출원 

* 국제신재생에너지기구(IRENA)GCC 국가 면적의 60%가 태양광발전에 적합하고, 이 중에서 1%만 개발이 되더라도 470GW 규모가 될 것으로 평가(2016) 

 

 

□ 쿠웨이트는 2020년까지 총 발전량의 10%, 2030년까지 15%를 태양광 중심의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추진 중이나, 대용량 태양광발전부지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음. 

 

ㅇ 쿠웨이트 수전력부(MEW) 및 과학연구원(KISR)에서 공동 실증연구 제안으로 작년 3.27일 한국전력기술 컨소시엄은 동 기관들과 MOU 및 협약을 맺고, 올해 2적층형 태양광발전설비를 구축하여 운영 중에 있음.

  

 

□ 김용래 통상차관보는 MEW 실증단지 현장에서 쿠웨이트 수전력부 푸아디 알 아온(Fuad D. A. Al-Aon) 차관보를 만나, 향후 양국간 에너지산업 전반 및 신재생에너지 분야에 관한 협력방안을 논의하였음. 

 

ㅇ 양측은 신재생에너지 비율을 2030년까지 한국은 20%, 쿠웨이트는 15%로 확대를 목표로 에너지 정책을 추진하는 등 정책적 유사성이 있으므로 향후 협력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공감하였고, 

 

ㅇ 양측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전력효율향상 및 신재생에너지에 관한 민관 합동 컨퍼런스를 조만간 개최하기로 하였음. 

 

 

□ 푸아디 알 아온 차관보는 쿠웨이트는 2030년까지 전력 수요의 15%를 신재생에너지로 충당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는 만큼, 동 분야에 대한 양국간 협력 수요는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음.

 

위로가기
목록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