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환경부] 5개 대학에 3년간 그린캠퍼스 조성 지원

  이 글을 인쇄하기  글자확대  글자축소



▷ 서울대, 신한대, 인천대, 장로회신학대, 충북보건과학대 등 5개 대학 연간 12,000만 원씩 3년간 지원

▷ 환경부-한국환경공단, 그린캠퍼스 5개 대학과 53일 협약식 개최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친환경 교정 조성 등 '2019년 그린캠퍼스 조성 지원사업' 대상으로 서울대, 신한대, 인천대, 장로회신학대, 충북보건과학대(가나다 순) 5개 대학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올해 2~3월에 공모를 통하여 신청받은 17개 대학 중에서 사업계획서 등의 평가결과가 우수한 5개 대학을 지난 3월 평가위원회를 통해 최종 선정했다.

환경부는 2011년부터 대학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친환경 문화의 확산을 위해 그린캠퍼스 조성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해까지 그린캠퍼스로 선정된 총 40개 대학을 지원했다.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은 올해 선정된 5개 대학과 53일 서울 용산역 회의실에서 '2019년도 그린캠퍼스 협약식'을 개최하고 그린캠퍼스 현판을 전달한다.

 

환경부는 그간 대학당 연간 4,000만 원씩 3년간 지원했던 사업비를 늘려 올해부터 대학당 연간 12,000만 원을 3년간 지원한다.

이에 따라, 그린캠퍼스 조성 및 확산이 보다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환경부는 매년 사업 추진 결과에 대한 평가를 실시하여 우수대학은 포상하며, 한국환경공단은 대학 내 온실가스 인벤토리 구축, 감축계획 수립 등에 대한 기술지원을 담당한다.

 

그린캠퍼스로 선정되어 업무협약을 맺은 대학은 제출한 사업계획서에 따라 친환경 교정 조성, 미래 친환경 인재 양성, 친환경 문화 확산 등 연차별 그린캠퍼스 조성 사업을 추진한다.

주요 사업은 재생에너지를 활용한 교육 체험장 구축, 에너지원별 낭비요인 추적, 지역사회와 친환경 생활문화 공유·소통 추진 및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BEMS*)을 이용한 전력 사용량 감시·추이 분석, 쓰레기 배출량 감축 등이다.

* BEMs(Building Energy Management system) :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

이번 그린캠퍼스 지원 사업이 대학의 에너지 소비 효율화 및 행태 개선의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환경부의 그린캠퍼스 지원사업을 통하여 대학이 지역사회 내에서 친환경을 실천하고, 지속가능한 사회 실현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 붙임 >

1. 그린캠퍼스 협약식 행사 개요.

2. 그린캠퍼스 조성 지원사업 개요.

3. 그린캠퍼스 조성 지원사업 협약서.

4. 2019년 그린캠퍼스 선정 대학 주요 사업내용.

5. 그린캠퍼스 지원 대학 현황(가다다 순).

6. 질의응답.

7. 전문용어. .

※ 그린캠퍼스 협약식 사진은 환경부 웹하드 게재(53일 오후 3시 예정)

 

위로가기
목록가기